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67,049 Visitors up to today!
Today 16 hit, Yesterday 2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06.07 05:12

기숙사 방에서 숙제다 뭐다 해서 밤을 샐 때면, 밖이 밝아지는 것보다 새 지저귀는 소리가 먼저 들렸다. 아침은 눈이 아니라 귀로 먼저 찾아왔다. 새들은 어떻게 그렇게 감쪽같이 아침 오는걸 알아채리는 걸까. 어쩌면 새들이 아침에 더 우는 것이 아니라 그저 새벽이 주는 고요함에 지저귐이 더 잘 들릴 뿐인지도 모르겠다. 아니, 아마 그 둘 다 일 것이다. 


늦은 숙제를 교수실 문 밑으로 밀어넣고 방으로 돌아가는 길에는, 새벽을 시작하는 사람들에 무임승차해서 나도 슬쩍 그 상쾌함을 따라하곤 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새벽의 그 치열한 신성함 앞에 왠지 모를 부끄러움을 동시에 느꼈다. 



시차적응이 덜 되 새벽 세시에 깨버렸다. 멀뚱멀뚱 이불 밑에서 삼십분을 뒤척이다 결국 책을 한 권 펼쳤다. 오랜만에 읽는 한국어 소설이 반갑다. 그러다 유난히 선명한 뻐꾹- 소리에 창을 보니 하늘이 말갛게 밝아온다. 서로 듣고 박자를 맞추는 것도 아닐텐데, 십 여 분 간격으로 서로 다른 새들이 차례로 동참하더니 뭔가 협주곡을 듣는 기분이다. 그 소리에는 왠지 모를 청량감이 있다. 뻐꾸기가 아침을 알린다는 건 까치머리시절부터 알았지만 직접 내 귀로 듣는 건 아마 처음이었던 것 같다. 아니면 이제야 이 소리가 들릴 만큼 자란걸까. 기숙사에서 밤을 새며 익숙해진 그 소리와는 분명 다른 소리인데, 이건 다른 내 마음 가짐 때문이 아니라 진짜 다른 새이기 때문일 것이다. '내 공간'들에 붙일 표식지 종류에 새벽 새 소리도 추가해야할까보다. 


이번 여름에 뻐꾸기 소리를 꼭 들었으면, 그래서 오는 가을이 아침이면 좋겠다. 

신고
| 2013.06.15 00: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종민 | 2013.06.15 17: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금 구미인데 ㅋㅋㅋㅋㅋㅋ 넌 어디냐
| 2013.06.17 21:2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3.06.18 12: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종민 | 2013.06.18 19: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내 번호 010-2564-0639 다. ㅋㅋ 아마 왠만하면 구미에 있을거니까 언제 구미오면 보자 ㅋㅋ 연락해!
피치 림 | 2013.09.06 19: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종민아, 벌써 서울에서 구미로 간거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