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66,87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9 hit, Yesterday 4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복학'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12.03 17:25

금요일 밤, 놀기도 싫고, 공부하기도 싫고, 졸립긴 하고 - 푹 자고 일어나 일찍 하루를 시작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10시에 잠에 들었다. 그런데 눈을 떠보니 왠걸, 새벽 2시다. 너무 불규칙적으로 살아서 몸이 이 시간을 낮잠으로 생각한 걸까. 허탈한 마음에 책상에 앉았다.

추수감사절 연휴 이후로 일주일정도 마음을 잘 못잡았다. 옛 친구들과의 만남은 언제나처럼 반가웠지만, 덕분에 현실을 잃고 과거 속에서 한동안 허우적거렸다. 한가지 생각했던건, 내게 가장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준 사람들도 그 추억이 스스로의 가장 아름다운 추억일 필요는 없다는 거다. 서로가 같다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그렇지 않다고 해서 그 추억이 바래는 건 아니다. 그 사람의 가장 아름다운 추억 속에 자리잡은 사람들에게 약간의 묘한 질투심을 느끼는 거야 어쩔 수 없다 해도, 그래도 결국은 고마운 마음이 앞선다. 언제나 돌아가면 집에 온 것만 같은 포근함을 느끼게 해 주는 그들 - 기억할만한 기억을 만들어 줘서, 정말 고맙다.

복학하고 한동안 글을 쓰지 않은 건, 쓸 거리도 쓰고 싶은 마음도 없어서였다. 군대에서의 경험덕인지 예민했던 내 감수성이 많이 가라앉았고, 그런 마음상태가 너무 좋았다. 똑같이 큰 돌이 날라와도 이제는 고요하게만 일렁이는 감정들이 무척이나 대견스러웠는데 - 이제와 느끼는 건 그저 진폭을 삼킨 것일 뿐, 다 어른인 척 굴었을 뿐이라는 거다. 개뿔. 결국은 너나 나나 다 그대로인데, 연기가 늘었을 뿐인거야. 물론 그런게 어른인 거겠지만. 출사표 마냥 던졌던 입대 전 다짐들도 현실 속에서 많이 희석되었는데, 그래도 내 가슴속 어딘가에 남아서 나란 사람의 채도를 변하게 했을테니까, 그리고 그렇게 성장해 가는 걸테니까. 그래, ㅎㅎ 군대 안갔다온 애기들이 뭘 알겠니ㅎㅎ - 그리고 나는 뭘 쥐뿔이나 알겠니ㅎㅎ

이제 남은건 시험 둘과 페이퍼 둘. 이제까지 중에서 최악의 학점이 기대되는 와중에 (복학의 여파라기 보다는 골랐던 수업들이 어려운 것들이라서라고 믿고 싶은...) 마지막 최선을 다해봐야지..?

신고
엄마 | 2011.12.06 18: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들정신,차려야겟구만,,,
| 2011.12.10 06: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짝은누 | 2012.01.17 17: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새 진짜 많이 느끼는 건데
너무 쌘척 너무 있는 척만 하는 것 같으 다들

당분간 사람 안만나고 나를 좀 정비해야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종민 | 2012.01.19 06: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되~~ 사람많이 만나~~
(특히 남자 +_+) ㅋ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