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72,691 Visitors up to today!
Today 26 hit, Yesterday 3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용서'에 해당되는 글 1건
2012.01.15 05:03
오늘
이정향 감독, 극본
송혜교, 남지현, 송창의, 기태영 출연
2011


자신의 생일날 연인을 오토바이 뺑소니로 잃은 전직 피디 다혜(송혜교). 가해자 소년을 용서하고 1년이 흐른 지금 그녀는 용서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다. 자신의 용서에 대해 늘 불안해 하다 결국은 그 소년의 소식을 알아보는데...



죄와 종교, 용서에 관한 영화라고 알려지면서 [밀양]과 상당히 겹치는 부분이 많을 줄 알았지만 막상 보니 초점이 전혀 다른 영화였다. [밀양]이 그 상황 속 사람들의 삶에 대해 말한다면 [오늘]은 그 상황 자체에 대한 직접적인 말을 하고 싶어하는 영화랄까. 뭐 물론 그게 그거라고도 생각할 수도 있겠다. 아마도 감독의 의도는 피해자의 입장에서 가해자에 대한 용서를 강요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대한 비판적 메시지를 주고 싶었던 것 같지만, 내 맘에 와 닿았던 건 여전히 그 상황 속 사람들의 삶이었다. 

남을 용서해야 한다는 도덕적 의무감에 시달린다는 얘기는, 아마 스스로 용서받고 싶어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날, 우산만 갖고 내렸어도, 할인하던 휴지세트를 사지만 않았어도, 버스를 놓치지만 않았어도 - 퍼즐 조각 맞춰지듯이 갖춰진 상황 속에서 벌어진 사고이지만, 다혜는 스스로의 잘못 때문에 그가 죽었다는 생각을 버릴 수가 없다. 하늘의 그는 과연 자신을 용서했을까? 아니, 그런 나를 나 자신은 용서할 수 있을까? 스스로가 스스로를 용서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법이다. 그래서 다혜는 그 소년에 자신을 투영했던건지도 모른다. 용서되지 않는 자신을 도저히 마주할 자신이 없어, 그 소년범을 용서한 척 하며 감정을 억누르고 있을 뿐이었던 거다. 나 스스로에게 용서받고 싶은 마음. 하지만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나..... 사소한 우연 한 조각일지라도 그 사고에 보탬이 되었다고 생각된다면 그 죄책감과 안타까움에서 어떻게 버텨나갈 수 있을까. 아니,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의 모든 조각이 자신과 무관하다고 어떻게 생각할 수 있을까. 그저 시간만이 답일 수 밖에 없는 문제다.

사실 저럴땐 누군가의 절대적 사랑이 약인데, 그런면에서 다혜는 새 남자친구를 만났었어야 했다.ㅎㅎ 조건없는 절대적 사랑으로 누군가 위로해줬다면, 네 잘못이 아니라고 보듬어줬다면, 다혜의 상처가 조금은 더 아물었을까. 물론 그런 절대적 사랑을 해 줄 수 있을만큼 성숙한 남자는 세상에 없겠지만.ㅎㅎ 영화를 보고 문득 [굿 윌 헌팅]이 떠올랐다. 폭발하던 멧 데이먼을 껴안고 로빈 윌리엄스가 "It's not your fault."를 되네이던 그 장면. 다혜야, 네 잘못이 아냐. 네 잘못이 아냐.. 네 잘못이 아냐...



첨언
1. 이쁜 여배우는 분명 영화 몰입에 방해가 된다. 몇번씩 CF를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2. 선덕여왕에서의 남지현을 보며 정말 많은 기대를 했는데, 영화속에선 많이 실망스러웠다. 근데 그런 2%의 어색함이 영화 전체의 분위기이도 했다.
신고
노용현 | 2012.01.22 16: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렇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