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70,936 Visitors up to today!
Today 45 hit, Yesterday 6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여행의 기술'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1.24 06:53
[]
The Art of Travel / 여행의 기술
Alain de Botton / 알랭 드 보통
Vintage International

여행하는 동안 읽었던 책. 나름 첫 배낭여행을 떠나는 지라 이런 책 하나 들고 다니면서 읽어주는 척 하면서 멋있는척 해보고 싶었다.ㅋㅋ 막상 여행하는 동안에는 읽을 일이 없어서 괜히 가져왔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여행 마지막에 날씨가 너무 안좋은 날 아주 요긴하게 쓰였다.

출발부터 도착까지의 여러 여행의 단계에서 여행자가 생각하고 느낄 만한 것들에 대해 기존의 작가, 미술가, 시인들이 쓴 글들을 인용하고 거기에 알랭 드 보통이 자신의 생각과 경험을 덧붙이면서 에세이는 진행된다. 사실 여행에 대해 조금이라도 생각해보거나, 혹은 직접 경험해본 사람은 누구나 다 아는, 겪은, 느낀, 그리고 생각한 사실들이기에 내용 자체는 조금 진부하기도 했지만, 내용 자체보다도 그 수많은 인용구에서 그의 폭넓은 독서량에 놀랐고, 다음엔 - 정말 이미 거의 모든 것들이 누군가에 의해 생각되어져 있구나 - 하는 생각이 들면서 역시 책을 많이 읽어봐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됬다.

이번 여행에서 미술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 많은 기대를 했고, 나름 미술에 관심이 많기도 해서인지 [예술] 부분의 On Eye-Opening Art (눈을 열어주는 미술에 관하여)와 On Possessing Beauty (아름다움의 소유에 관하여)가 제일 즐거웠다. 아름다움이란 무엇인지, 미술 감상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는 내용. 읽고 나서는 스케치하는 법을 연습하고 싶어졌다.


책을 읽으며 생각했다. 이제 금전적 여유도 좀 생기는데, 책을 사서 보자고. 문제집이나 교과서류가 아니고서야 한번 읽고 마는 책을 사는 것이 항상 아깝다고 생각했었다. 그런 나에게 이경훈 선생님(고등학교 담임선생님)은 - 책은 읽으려고 사는게 아니라 책장에 꽂아두려고 사는 거야 - 라고 말씀해 주시곤 하셨다. 물론 가십거리로 한번 즐기고 말 책을 살 생각은 없다. 그치만, 정말 좋은 책들, 그리고 고전들은 비록 한번 읽고 말지라도 직접 구입하고 싶어졌다. 책을 '소유'하는 것 자체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고나 할까. 아무튼 앞으론 차근차근 한권씩 사서 읽어보련다.


그리고 멋있었던 구절들.

page 98
When asked where he came from, Socrates said not 'From Athens' but 'From the world.'

page 205
How vain painting is, exciting admiration by its resemblance to things of which we do not admire the originals. (Pensée, 40)

신고
sunflowereyes | 2009.02.13 00: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age 98 // "세계의 시민"이라는 말도 소크라테스가 했던 말 같은데, 맞으려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