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66,839 Visitors up to today!
Today 20 hit, Yesterday 8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선택'에 해당되는 글 1건
2007.04.20 17:06
어제, 오늘, 그러니까 4월 19일(목)과 20(금)일 양일간 매우 인상깊은 꿈을 꾸었다.

목요일에는 나와 여러 많은 사람들이 비행기 안에 있었고, 비행기 안에는 좌석이 있는게 아니라 넓은 공터형태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리고 그 사람들과 나는 TV의 버라이어티 쇼에서나 할 법한 게임을 하였는데, 그런 게임들 중 하나로 실제로 비행기 바닥을 열어놓고서(!!) 저 아래로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게임이었다. 떨어지면 죽는게 아니냐는 나의 물음에 모두들 동의하면서 버라이어티 쇼 속의 게임은 갑자기 서바이벌로 바뀌었다. 나는 살아남아 있었는데, 누군가 떨어질뻔 한 것을 내가 잡고 있었다. 끌어올리지는 못하고 지탱하고만 있는데, 갑자기 내가 소중이 여기는 어떤 사람이 떨어지는 위기에 처한 것을 발견했다. (누구인지 모른다. 다만 꿈 속에서 나는 그 사람이 내게 매우 소중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성별은 여자였고, 사랑보다는 우정이 느껴지는 사람이었다.) 내가 그녀를 붙잡아 살리려면 지금 붙잡고 있는 사람을 놓아야 했다. 잠깐 망설였고, 나는 지금 붙잡고 있는 그 누군가를 놓고(!!)서 그녀를 붙잡았다. 그 사람은 죽었겠지.

오늘, 금요일에는 나는 경찰이고, 내 절친한 어릴적 친구가 범죄자였다. 느와르 영화의 한 컨셉 중 하나라고나 할까. 나는 당당히 그를 붙잡았고, 그를 데리고 임금(곤룡포를 입고있는..ㅡ.ㅡ;;)앞에 가서는, 느닷없이 내 총사위를 범죄자 친구가 아닌 임금에게 겨누며 이 친구를 살려보겠다고 설치기 시작했다. 물론 그 순간 친구와 나는 우정어린 뜨거운(!!) 미소와 눈빛을 나누었다. 다른 여타 경찰들과 힘겨루기 끝에 나는 무장해제되어 붙잡혀 버렸고, 내 친구는 온몸에 총알을 맞았다. 그 순간 잠에서 깼다.

음,, 이틀간 꿈 속에서 너무 무리해서 인지 하루 종일 피곤하다. 과연 어떤 의미의 꿈일까? 오늘 꾼 꿈은 지난 주 봤었던 영화 영웅본색에서 비롯된 것임이 추측되긴 한다. 어제 꾼 꿈은 깨어나서 한동안 철학적인(?!) 질문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저 상황에서 나는 내가 살리고 있던 그 사람을 계속 붙잡고 있어야 하나, 아니면 나와 친분이 있는 그 소중한 사람을 붙잡아야 하나. 동시에 두 명이 위기에 빠지고 내가 한 명만 살릴 수 있다면 소중한 이를 살리는게 당연하다고 생각되면서도, 내가 모르는 사람을 살리고 있는 와중에 소중한 이가 위험에 빠졌다면, 사건 발생이 먼저와 나중으로 나뉜다면, 과연 꿈 속에서 내가 한 행동이 옳은 일일까?

또 생각해보면 두가지 꿈 다 나눌 수 없는 것을 나눠야 하는 상황, 어려운 선택을 내려야만 하는 상황, 딜레마에 빠진 상황이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뭘까. 지금 내가 딜레마에 빠져있는 건가? 누군가를 취하거나 혹은 버리거나 하는 그런 딜레마에.. 어짜피 선택이 연속인 인생에 살고 있는건데.. 요즘 뭔가 특별한게 있는건가..?

마지막으로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던건, 어제 꿈 속에서 내가 끝내 비행기 아래로 떨어지지 않았다는 거다. 절벽같은데서 떨어지는 꿈을 꾸면 키가 큰다는데.... 역시 이제 키는 포기해야 하는 건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