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69,322 Visitors up to today!
Today 67 hit, Yesterday 4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비'에 해당되는 글 2건
2007.08.07 20:31
언제였더라..? 대전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길. 즐거웠던 전날에 대한 아쉬움을 뒤로한채, 대전청사 앞에서 동서울 터미널 행 버스를 탔던 적이 있다. 버스를 탈 때 까지만 해도 괜찮은 날씨였는데, 곤히 잠들었다 깨어보니 도착한 서울은 추적추적 비가 내리고 있었다.
'아참, 어제 대전가는 길에 안그래도 우산을 가져갈까 망설였었는데, 가져올걸 그랬네.'
하는 후회가 머리를 스쳤지만, 이미 지나간 일인걸.
'동서울터미널에서 강변역까지 한 30미터? 정도만 가면 되니까 살짝 비 맞지 뭐'
터미널을 나오자 마자 냅다 강변역을 향해 뛰었다. 강변역 바로 앞 횡단보도에 도착해서, 신호등의 신호가 바뀌길 기다렸다. 그런데, 갑자기 오던 비가 나만 피해서 내리더라. 옆을 돌아보니, 옆에 계시던 아주머니께서 쓰시던 우산을 내 옆으로 와서 씌워 주고 계셨다.
'각박한 서울에서 이런 인정을 느끼게 되다니.'
가벼운 미소와 함께 감사함을 표현했다. 함께 횡단보도를 건너고, 나는 역 안으로, 그 아주머니는 가시던 방향으로 가셨다. 너무 기분이 좋았다.

7월 20일, 치과에서의 볼일을 마치고 집으로 걸어돌아오던 길, 비가 오기 시작했다. 챙겨왔던 우산을 쓰고 터벅터벅 걸어가는데, 횡단보도에서 가만히 비를 맞고만 서 있는 교복입은 여학생을 만났다. 지난번 강변역 앞에서의 일이 떠올랐고, 그 여학생에게 우산을 씌워주고 싶었다. 그러자 갑자기 갖가지 생각이 떠오르기 시작했다.
'괜히 내가 치근덕대는걸로 생각하면 어떡하지?'
'가는 방향 다르면 괜히 뻘쭘하게 씌워주다 만 꼴 될텐데, 그러느니 그냥 가만히 있는게 낫지 않을까?'
이런 헛생각으로 시간을 보내는 사이 신호등 신호는 바뀌었고, 그렇게 나는 그 여학생이 계속 비를 맞으면서 걸어가는 걸 보고만 있었다. 예상대로, 그 학생은 횡단보도를 건넌 후 나와는 다른 방향으로 걸어가버렸는데,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난 괜한 부채의식에 시달렸다. 그 잠깐에 용기를 내지 못한 것이 무척 한심스러웠다. 그때 내가 우산을 씌워주었어야, 내가 받은 고마움을 갚는 것이었는데, 그렇게 인정이 사람과 사람을 타고 흐르는 건데, 왜 난 그렇게 겁이 많아 망설이기만 했는지.

요즘 날씨가 참 변덕스럽다. 잠깐 비가 오다가도 금방 그치고, 또 그러다가도 다시 폭우가 내린다. 오늘 어머니와 함께 집으로 돌아오던 길, 차 속에서 창밖으로 넘어보이는 횡단보도엔 어떤 또 다른 교복입은 여학생이 갑자기 내리는 비에 당황해 하며 발을 동동구르고 있었다. 그 때 그 여학생이 떠올랐다. 다시금 부끄러움을 느꼈다.

다음부턴 꼭 우산을 씌워주겠다고 다짐해본다.
신고
하상 | 2007.09.13 18: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용기를 내면 뻘쭘한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잠깐 어색할 뿐 마음까지 불편하지 않은데,
용기를 내지 못하면 마음가는대로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는 것만으로
오래동안 미련이 남는 것 같아.

다만 순수한 의도를 의심하는 사람이 너무나도 많은 세상이라,
오해받기 싫어하는 나는 그럴 때면
아예 우산을 줘버리고 비맞으면서 돌아갈 것 같다.
종민 | 2007.09.14 07: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에구 그러게요..ㅎㅎ

아주 어렸을 땐 아무 생각이 없었고;;
조금 자라선 좋은 것들만 배운 후라 겁없고 망설임 없이 용기를 냈었고,
더 자란 지금은 오히려 더 배우고 경험한 것들이 용기를 없애고 복잡한 생각만 낳네요..

지금 보다 더 자라면 어떻게 될까요?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6.20 00:38
[CF]



어떤 반응들을 보일지 모르겠지만 솔직히 난 개인적으로 비가 깎아지게 잘생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물론 나보다야 훨씬 낫다.ㅎㅎ) 분명 [장동건]류와 비교하면 비의 얼굴은 부족하다. 덜 잘생겼다.

다만, 비는 뭘 해도 그림이 나온다. 멋있기도, 귀엽기도, 풋풋하기도, 진지하기도, 까불거리기도. 수트든 캐주얼이든 칠부바지든 츄리닝이든 다 제대로 소화해낸다. 그리고 개인적으론 다 그림이 나온다는거 이게 잘생긴거 보다 남자 스타에게는 더 장점이라고 본다. (미안한 얘기지만 여자스타에게는 좀 다른 얘기겠다.) 왜, [장동건]류는 너무 잘생겨서 역할에 제한이 있다고 하질 않는가..ㅎㅎ 그치만, 비는 제한이 없는 연기자다. (가수로서의 그는 따로 얘기하자) 얼굴은 다 가능한 얼굴이면서, 길이하며 몸은 또........ 허허허

이번 니콘 D80의 광고는 처음 본 순간, 그저 캬~ 할 수 밖에 없었다. 어쩜 저렇게 그림이 나오는지. 제대로된 사진을 찾기위해 오지를 헤매는 20대 중반의 열혈 사진가를 - 어떤 잘생긴 남자 스타가 아니라 - 실제로 보는 것 같았다. 진지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꺼내는 그를 잡는 씬.... 남자인 내가 아찔했다. 자기 일에 푹 빠져 있는 남자의 매력이라는게 저런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하면 큰사진이..^^

니콘이란 브랜드는 왠지 멋있다. 하핫 이렇게 쇄뇌된 소비자라니. KTF와 LG Telecom에 비해 SK Telecom이 더 그냥 이유없이 뭔가 멋있는 것처럼, 캐논에 비해 니콘은 뭔가 브랜드가 더 멋있어 보인다는 것.. 남자는 역시 니콘 아니겠는가 후후후..(DSLR 써본적 한번도 없으면서ㅋㅋ) 역시 브랜드 마케팅은 중요하다 ㅡ.ㅡ;;

게다가 광고 카피까지
왜곡하지 않겠다. 꾸미지도 않겠다. 그리고 그들이 나를 의식하지 않게 하겠다.
아아 소름끼친다.

카피를 읽는 비의 방식은 약간 아쉽긴 하다. 흠. 너무 오르내린다고나 할까.


아무튼..
실제로 저런 여행을 한번쯤 떠나 봤으면...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