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29)
잡담 (46)
일상 (15)
생각 (11)
(20)
전시 (15)
영화 (4)
CF (9)
연극 (6)
공연 (2)
음악 (1)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Dream League Soccer coin HackD..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mw3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call of duty hacks ps3 black ops
tory burch wallet sale
tory burch wallet sale
Lipo G3 Review
Lipo G3 Review
467,020 Visitors up to today!
Today 9 hit, Yesterday 3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꼬마'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2.10 12:18

토요일 점심때의 기숙사 식당은 특히 붐빈다. 수업이 없는 관계로 대부분의 학생들이 이 식당으로 향하는 데다가 주말인지라 아침 늦게 일어나 첫 끼니로 먹는 사람들까지 겹치기 때문에, 12시 - 1시 사이에는 바글바글하다. 들어갈때마다 늘 중얼거려지는게 - 아 저기에 핵 하나 떨어뜨려서 깨끗하게 정리했음 좋겠다... 정도니까. ㅎㅎ

이렇게나 사람이 많을때에는 늘 먹던 오믈렛을 먹는 것이 조금 망설여 진다. 오믈렛은 조그만한 쪽지에다가 원하는 재료를 적어주면 그것을 바탕으로 직원이 만들어주는데, 주문이 많이 밀려 있을 경우 그 조그만 쪽지를 나눠주지 않고 밀린 주문이 어느정도 해결되야 다음 쪽지를 나눠주게 된다. 그래서 주말 점심때는 오믈렛 주문을 기다리는 줄이 워낙 길다. 줄서기가 싫어 식당을 한바뀌 쭉 둘러 봤는데, 오늘따라 유난히도 먹을게 없어서 한숨 푹 쉬며 결국 오믈렛 줄에 섰다. 먹을건 이거 밖에 없구나.

줄에 서 있는 사이 어떤 아주머니와 세 자녀가 보였다. 기숙사 거주 교수의 가족일런지, 그냥 어쩌다 오게된 관광객인지 모르겠지만, 이리저리 톡톡 튀는 세 아들, 딸 들을 조절한다고 이렇게 저렇게 고생하는 어머니의 모습이었다. 그래도 식당 사정을 어느정도 아신 아주머니였는지, 갑자기 줄 맨 뒤에 있던 내게 다가와 [지금 오믈렛 종이를 기다리는 중인건가요?]라고 물었다. 웃으며 그렇다고 대답했더니, 아들래미 하나가 먹고 싶어 했는지 내 뒤에 줄을 세운다. [줄 서있다가 네 차례 되면 주문하렴].

마침 기숙사 같은 층에 사는 친구 하나가 내 뒤에 줄을 섰다. 낯설어서인지, 제대로 줄에 서 있지 못하는 그 아들 녀석을 살포시 미소를 지으며 내 뒤에 끌어당겨 세웠다. [어, 얘 줄 선 거였어?] [응 ㅋㅋ] 어라, 근데 이녀석 뭔가 나를 꺼려하는 눈치다. 음, 아주 약간, 정말 아주 약간 정도, 내가 아시아인이라서 이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식당 직원이 몇장의 오믈렛 쪽지를 더 갖다줬다. 내 앞의 사람들이 죽죽 지나가고, 마침내 내 차례가 되었을때, 쪽지는 단 한장 남아 있었다. 이런. 꼬마에게 양보하고 내가 좀 더 기다려야 되는 건가. 꼬마의 엄마는 어딘가 보이지 않았다.

[자 꼬마야 이게 주문하는 종이거든? 여기다가 네가 오믈렛 속에 넣고 싶은 것들을 적어야 해요. 주문대가 너한텐 너무 높으니까, 내가 적어줄께ㅎㅎ, 재료 종류에는 양파, 햄, 베이컨, 피망, 치즈, 토마토, 정도가 있는데 뭐 먹고 싶니?]

라는 아주 아름다운 그림이 머리 속에 펼쳐졌다. 그러나 순간, 겁이 났다.

[이녀석, 날 조금 꺼려하던데. 음. 저 말들을 어떻게 꼬마한테 알아듣게 영어로 표현하지? 내 발음을 알아 듣기는 할까? 괜히 문제만 만드는거 아닌가, 아 그렇다고 한장 남은거 꼬마가 내 뒤에 서있는데 그냥 달랑 내가 쓰고 가기도 뭐하고. 뭐지. 아놔. 한국같았으면 이런 걱정 안하고 꼬마에게 아주 친절한 형이 되어줄텐데]

두 그림이 서로 좀 갈팡질팡하다가, 에라이, 그냥 내가 그 종이에 주문내용 적고 자리를 떠났다. 찝찝한 기분에 뒤를 돌아봤더니, 마침 꼬마 어머니가 달려와서 식당 직원과 이리저리 얘기하고 있더라. 다행이었다..


핑계 같겠지만, 한국같았으면 정말 저 아름다운 그림을 실현시켰을 텐데. 나 그런거 잘 하는거 모두들 잘 알잖아요ㅎㅎ [영어] 속에서는 나만의 매력과 장점을 자꾸만 잃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 경우가 그런 경우다. 뭔가 씁쓸하고, 쩝, 하고 혀를 한번 차게 되는. 사실 한학기 좀 넘게 미국에 있으면서 좀더 많이 영어로 말하게 되었지만, 직접적으로 영어가 늘었다기 보다는 그저 틀리는거 이상하게 말하는거 겁내지 않고 뻔뻔해진게 주요한 발전이었다. 음, 그래도 아직 많이 겁나나 보다. 100%는 영원이 불가능하다손 인정하더라도, 한 95%정도까지만이라도 영어가 겁나지 않는 시기는 언제쯤 올까.

신고
하상 | 2008.02.26 13: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하하하하 너 우산 씌워줄까 말까 했던 그 글 이후로 젤 재밌다 ㅋㅋㅋ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